house concert logo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일정

제450회
하우스콘서트
IIIZ+ : Jocelyn Clark(가야금), Miki Maruta(고토), Yi-Chieh Lai(쟁), 김웅식(장구)
2015. 7. 20. Mon. 8pm



제450회 하우스콘서트

일    시 ㅣ 2015년 7월 20일(월) 8시

출    연 ㅣ IIIZ+
                Jocelyn Clark(가야금), Miki Maruta(고토), Yi-Chieh Lai(쟁), 김웅식(장구)

장    소 ㅣ 대학로 예술가의 집 3층



 

PROGRAM

 

Stefan Hakenberg (b. 1960, 독일)

고토, 쟁, 가야금, 장구를 위한 "Three Zithers and a Pair of Scissors" (1998) *한국초연

I. Clang

II. Hum
III. Pep
IV. Hold 
V. Concurrent


성금연 (1923-1987, 한국)
성금연류 가야금 짧은 산조

Hiroko Ito (일본)
고토, 가야금, 쟁, 장구를 위한 "Goblin's Lagoon" (2006)

-Intermission-
 

Wei-Tsu Fan (樊慰慈b. 1958 대만) 

쟁을 위한 "Savor, Reverie and Chaos" 중 발췌 (2007) 


Sawai Tadao (沢井忠夫 1937-1997, 일본)
고토를 위한 산가(Song of Praise) (1978)
 

Saitoh Tetsu (斉藤哲 b. 1955,  일본)

4대의 고토, 베이스, 타악기를 위한 "석출 (石出)" (1995) / 고토, 쟁, 가야금, 장구를 위한 편곡 버전
 


PROFILE


IIIZ+(현대 아시아 지터 앙상블) :

조세린 클락 | Jocelyn Clark(가야금)


조세린 클락은 미국 알래스카 주노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1987년 이후 음악과 서예를 배우러 한•중•일 세 나라를 다녔다. 1992년부터 국립국악원에서 가야금을 배우기 시작하였으며 독일 뉘른베르크시의 오페라 Latenight 시리즈와 드레스덴의 Global Ear 시리즈, 태국의 Asian Art Festival을 비록 여러 이름있는 축제와 행사에서 30여 곡이 넘는 가야금 초연 곡을 선보였다. 조세린은 미국 알래스카의 신생 음악축제인 크로스사운드의 공동 발기인 겸 감독으로 50여 개가 넘는 작품을 위촉하거나 만들었다. 2001년엔 독일 다름슈타트에서 일본의 고토, 중국의 쟁, 우리나라의 가야금 연주자가 모여 만든 Asian zither ensemble IIIZ+을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작곡가이자 타악기 연주자인 정일련과 함께 창단했다. 새롭게 창작한 12개의 작품으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대만, 일본, 태국, 터키, 미국 등지에서 공연을 했다. 2005년에 미국 하버드 대학교에서 동아시아 언어와 문명학과에서 가야금병창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조세린은 현재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발행하는 Korea Focus 잡지의 편집,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배재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After graduating from high school in Juneau, Alaska, Jocelyn Clark spent many years in Japan, China, and Korea studying Asian arts and humanities with a focus on music. Having by now premiered over 30 new works for Korean Gayageum, Jocelyn has appeared as a soloist at the Jeonju Sanjo Festival, Korea, the International Sori Festival, Korea, Opera Latenight in Nürnberg, the Global Ear Series in Dresden, and the Asian Art Festival in Thailand to name a few. She is the co-founder and Director of the Alaskan new music festival, Cross- Sound. In 2001, Jocelyn founded the Asian zither ensemble IIIZ+ in Darmstadt, Germany with composer and percussionist Il-Ryun Chung of Berlin. Jocelyn has a 2005 Ph. D. from Harvard University in East Asian Languages and Civilizations. Jocelyn currently serves on the board of the Jeonju International Sori Festival, the editorial board of the Korea Foundation’s English language journal, Korea Focus, and a ‘Foreign Councilor’ to the Mayor of Daejeon. In Daejeon, she also works as a professor at Pai Chai University, teaching East Asian Philosophical Thought, Comparative Aesthetics, and other such subjects outside her area of expertise.

[Appearance Schedule / One Month Festival]
-7/17        National Gugak Center, Seoul, S.Korea
-7/20        Artist House (Auditorium), Seoul, S.Korea


마루타 미키 | Miki Maruta(고토)

고토 연주자 미키 마루타는 타카사키 음악대학에서 장학금을 수여받으며 타다오 사와이, 카주에 사와이 그리고 타카코 기구타를 사사했다. 1990년대 초, 2년간 미국의 웨슬리안 대학교에서 초청 음악가로 고토 음악과 지우타 산겐을 가르쳤다. 1994년 문화청에서 연주 인턴십을 거치며 인터링크 페스티벌에서 연주를 하기도 했다. 2001년 첫 독주 음반인 ‘Tori on Youni’를 발매했다. 미키 마루타는 1995년 첫 독주 무대를 가진 이래로 도쿄를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특유의 유연한 감각으로 장르를 뛰어넘어 다양한 아티스트와 함께 협업하고 있다. 미키 마루타는 현재 일본과 해외의 다양한 페스티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Miki Maruta graduated from the Takasaki College of Music with top honors. For two years beginning in 1990, she taught koto music and the jiutasangen genre as a guest musician at Wesleyan University in the US. In 1994 she was selected for an internship in the performing arts at the Agency for Cultural Affairs and that same year played at the 12th Interlink Festival. In 2001, she released a solo CD on King Records entitled ‘Tori no Youni’ (Like a Bird). After performing a solo recital in 1995, she began giving regular live shows primarily in the Tokyo area that feature a wide range of materials, from classic pieces to first performances of classic songs, recordings, and improvisation. While doing so she has utilized her flexible sensibility and adaptability to collaborate with artists across an array of genres. Maruta’s performances at music festivals both in Japan and abroad have also been warmly received.

[Appearance Schedule / One Month Festival]
-7/17        National Gugak Center, Seoul, S.Korea
-7/20        Artist House (Auditorium), Seoul, S.Korea


이치에 라이 | Yi-Chiel Lai(쟁)

대만 태생의 이-치에 라이는 전통과 현대음악을 넘나들며 ‘차이나 파운드 뮤직 워크샵’과 IIIZ+의 멤버로서 대만, 중국, 일본, 한국, 태국, 터키, 미국, 독일, 프랑스 등지에서 활발하게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이-치에의 첫 독주 앨범인 ‘변형’은 대만의 그래미 어워드라 불리는 골든 멜로디 어워드에서 베스트 포크 뮤직 앨범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치에는 후-마이 린, 이-유 첸, 루이-유 왕, 리-치웅 장, 왕 초우, 만진 차오 그리고 닝신 라오를 사사했으며 국립대만예술대학에서 학사학위를, 타이페이국립예술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이-치에는 하와이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학하고 있다.

Devoted to performing both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music, Taiwanese native Yi-Chieh Lai has performed in Taiwan, China, Japan, Korea, Thailand, Turkey, the US, Germany and France as a guzheng soloist and as a member of the China Found Music Workshop and the Asian zither ensemble IIIZ+. Her first album ‘Transformation’ was nominated as the Best Folk Music Album of the Golden Melody Awards, Taiwan’s equivalent of the Grammys. Lai studied latguzheng under Hui-Mei Lin, I-Yu Chen, Rui-Yu Wang, Li-Chiung Chang, Wang Zhou, Manqin Zhao, and Ningxin Rao, receiving a B.A. degree in guzheng performance from National Taiwan University of Arts and an M.A. degree in musicology from Taipei National University of the Arts. Currently she is a PhD student in ethnomusicology at the University of Hawaii.

[Appearance Schedule / One Month Festival]
-7/17        National Gugak Center, Seoul, S.Korea
-7/20        Artist House (Auditorium), Seoul, S.Korea


김웅식 | Woongsik Kim(장구)

김웅식은 단국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졸업했으며 한국전통 타악그룹 ‘푸리’의 동인이자 ‘한국현대음악앙상블(CMEK)’의 동인으로서 폭 넓은 음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다양한 그룹과의 공연, 성악 및 전통극의 반주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한편 서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수원대학교에 출강하여 한국전통음악을 가르치고 있다.

Woongsik Kim is one of the most versatile percussionists. Most drummers in Korea specialize in one particular style but Kim is uniquely fluent and proficient in multiple styles. He is one of the most sought after sanjo accompanists and performers of new compositions by both Korean traditional style and Western style composers. Kim has been an active member of the ‘CMEK’ since 2003, a group known to frequently collaborate with Western composers and performers. He has also been a member of the renowned creative world music group ‘PURI’ since 1995. Woongsik Kim started out as a Korean classical voice major at the National Korean Traditional Music High School, but after encountering samulnori, he switched his major to percussion and studied at the Danguk University, where he currently teaches.

[Appearance Schedule / One Month Festival]
-7/17        National Gugak Center, Seoul, S.Korea
-7/20        Artist House (Auditorium), Seoul, S.Korea
-7/24        National Gugak Center, Seoul, S.Korea





 



덧글로 의견을 남겨주세요. 하우스콘서트를 이끌어가는 큰 힘이됩니다.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